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순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순천지역 제조업체, 코로나 재확산에 경기전망 우려”
작성자 작성일 2021.10.06
조회수 165

4/4분기 들어 순천지역 제조업체 경기회복 기대가 지난 분기에 비해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순천상공회의소(회장 : 이흥우)는 최근 관내(순천, 구례, 보성) 60개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1년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2분기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던 경기전망지수가 86 포인트로 하락하였다고 발표했다.

매출액(124→86)과 영업이익(100→95), 설비투자(104→73), 자금조달여건(88→86), 공급망 안정성(92→82), 사업장·공장 가동(108→77) 등 항목별 BSI에서도 제조업체들은 대부분 기대를 낮췄다.

정부, IMF는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4%대로 전망하였지만 이와 같이 전망한 제조업체는 전체 응답의 22.7%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 중 77.3%의 업체는 경제성장률을 4.0% 미만으로 내다봤다.

순천상의는 “백신의 빠른 보급과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었던 지난 분기와 달리,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한 내수 침체, 국제 원자재 가격의 상승 등으로 인해 제조업체의 체감 경기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금년 실적(영업이익)이 올해 초 계획한 목표치에 미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업체는 59.1%에 달하였으며, 목표치를 달성하거나 이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는 업체는 40.9%로 집계됐다. 기업의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대내·외 리스크로 가장 높은 응답 비율을 보인 항목은 “환율·원자재가 변동성(95.5%)”이다. 그 다음으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내수시장 침체(50%)”, “금리 인상기조(18.2%)”, “美·中 갈등 등 보호무역주의 심화(13.6%)”, “대출기한 만료 등 자금조달 여건 악화(13.6%)”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변화를 체감한 기업은 전체 응답의 72.7%를 차지하였으며, 응답 유형으로는 “재택근무제, 비대면 회의 등 업무환경 변화(31.8%)”, “온라인 거래와 비대면 유통채널 확대(18.2%)”, “스마트 공장, AI·무인화 등 제조공정의 디지털 혁신기술 도입(13.6%)” 순으로 나타났다.

순천상의 이흥우 회장은 “내수 침체, 원자재 가격의 변동성 등 불확실 요소는 존재하지만 빠른 속도로 높아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글로벌 수요 증가 등 대내·외 여건의 개선 여지 또한 상존한다”며 “경기회복세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내수 부문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 국제 원자재 수급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정책 강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전글, 다음글
순천상의, “올해 4/4분기 실적 크게 개선, 새해 전망은 불투명”
“순천지역 제조업체, 코로나 재확산에 경기전망 우려”
순천상의, 국가자격 상설시험장 확대 시행

순천상공회의소

(우)57956 전라남도 순천시 장명로 18 (장천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6-82-01990 | 회장 : 이흥우

Copyright (c) 2017 scci, All Right Reserved.